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참변 발생한 강릉 펜션…보일러 배관 어긋나 있었다"

고3 남학생 10명이 참변을 당한 강원 강릉 펜션 보일러 배관이 비정상적으로 연결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현장을 감식하는 과정에서 1.5m 높이 가스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가스보일러 배관과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서로 어긋나 있는 상태였다"며 "배기가스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아 사고로 이어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 직후 펜션 내부에서 측정된 일산화탄소 농도는 155ppm으로, 정상 수치의 8배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에서 측정한 환자들의 체내 일산화탄소 농도는 25∼45%이었다. 정상은 3% 미만이며 흡연 시 5% 정도로 흡연 때보다도 5∼9배가량 높게 측정됐다.
 
이에 사고 원인으로 일산화탄소(CO) 중독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릉시 경포 한 펜션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등학교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