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희연 “입시지옥 막 벗어났는데…안타깝고 황망할 따름”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8일 발생한 강릉 펜션사고와 관련해 “최대한 부모의, 가족들의 마음에서 교육청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사고를 당한 학생들이 치료를 받는 강릉아산병원을 찾아 이같이 밝히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조 교육감은 “무엇보다 어쩌다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정말 황망할 따름”이라며 “유명을 달리한 3명의 학생에게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입시지옥의 긴 터널을 이제 막 벗어나서 편안한 시간을 보냈을 수도 있었을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대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특별대책반을 구성해서 체험학습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자세한 내용을 파악한 다음 종합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원 강릉시 한 펜션에서 수능을 끝낸 남학생 10명이 단체 숙박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이 중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119구급차량 등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