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미래 “청와대, 하태경 ‘GP 존치’ 아이디어 도둑질”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남북 군사 당국이 시범 철수하기로 한 감시초소(GP) 11곳 중 1곳을 남겨두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하태경 의원이 선도적으로 제안한 것”이라며 “청와대의 행태는 아이디어 도둑질”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군 당국이 GP 존치 결정을 알리는 과정에서 하 의원의 이름을 언급하지 말라는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데 따른 바른미래당의 반발이다.
 
당초 남북은 시범 철거대상 GP를 각각 11곳 선정했지만, 지난달 8일 역사적 가치 등를 고려해 각각 1곳씩 남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내 “하 의원은 GP를 불능화하되, 외형은 역사 문화재로 남겨두자고 처음부터 주장했다. 합참의장 청문회를 비롯해 국정감사 기간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 및 요구를 하고, 시민사회단체 및 문화 관련 단체 등과 연계해 꾸준히 문제를 제기했다”며 “국방부 장관은 딱 잘라 거부했지만, 결국 남북은 1곳씩을 남기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런데 이를 알리는 과정에서 하 의원을 언급하지 못하게 한 것은 청와대가 얼마나 속이 좁은가를 보여준다”며 “최소한 국회 차원의 문제제기로 그리 했다고 해도 된다. 야당의 좋은 아이디어를 수용한 좋은 협치의 모델이 될 수도 있다. 이런 모든 것을 걷어차고, 무엇이든 독점하고 배제하려는 청와대의 욕심이 참 못나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아이디어 도둑질을 기획한 장본인이 누구인지 당장 전말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별 쪼잔한 짓을 다 한다”며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청와대는 누가 국방부에 하태경 이름을 언급하지 말라고 했는지 즉각 밝히라”고 요구하면서 “말로는 협치가 필요하다면서 뒤에서는 온갖 패악질을 다 부린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