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서 먹은 ‘다금바리’ ‘참돔’…알고보니 일본산·중국산

제주시 모 횟집 수족관 원산지 표시판에 일본산 벵에돔을 국내산으로 표시돼 있다. 왼쪽사진은 다금바리 회. [중앙포토, 제주자치경찰단]

제주시 모 횟집 수족관 원산지 표시판에 일본산 벵에돔을 국내산으로 표시돼 있다. 왼쪽사진은 다금바리 회. [중앙포토, 제주자치경찰단]

중국산 활어를 제주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횟집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단속을 벌여 중국산이나 일본산 어류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식당 등 10곳을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적발 유형은 원산지 거짓 표시 업소 5곳, 원산지 미표시 업소 5곳 등이다.
 
단속 결과 제주시 내 A횟집은 일본산 벵에돔 20kg, B횟집은 일본산 다금바리 8kg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했다. 또 서귀포시 C횟집은 중국산 참돔 148kg, D횟집은 일본산 돌돔 44kg과 다금바리 40kg, E횟집은 중국산 옥돔 150kg을 각각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해 판매했다.
 
제주시 내 활어회 판매업소 5곳은 방어와 광어, 참돔, 우럭 등을 수족관에 넣어 보관하거나 판매하면서 수족관 또는 메뉴판 등에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자치경찰은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식당 5곳의 업주를 형사입건했으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 5곳은 행정처분 하도록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일부 횟집에서 원산지 위반 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