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또 리베이트... 9억 리베이트 제공한 제약사 대표‧받은 의사 등 덜미

A사와 한 의원의 거래원장. 발행가와 실적가가 다르게 적혀 있다. 발행가는 정가, 실적가는 실제로 수금한 금액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A사와 한 의원의 거래원장. 발행가와 실적가가 다르게 적혀 있다. 발행가는 정가, 실적가는 실제로 수금한 금액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프로포폴 성분의 수면마취제를 싼 값에 병‧의원에 넘기는 방식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8일 제약사 A사 대표 박모(56)씨 등 직원 30명(약사법 위반)과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등 36명(의료법 위반)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A사는 수면마취제로 쓰이는 프로포폴 성분의 ‘프로○○○○'를 정상금액으로 판매한 것처럼 서류를 작성한 뒤, 실제 수금 때는 10~30% 할인한 금액을 받는 방식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이 방식으로 2013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전국 711개 병‧의원에 제공된 리베이트 금액은 8억 7000만원에 달한다. A사는 병원에서 사용하는 환자 모니터용 기계‧약물 주입 기계 등 1억원가량의 장비를 무상으로 설치해주기도 했다. 한 원장은 노골적으로 기계 설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골프장 예약 등의 접대도 있었다.
 
(12시 엠바고).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12시 엠바고).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A사는 2011년 프로포폴이 마약류로 지정되고, 2012년 4월 일괄적으로 가격이 인하되자 매출 인하분을 메우기 위해 리베이트를 기획했다. 본사가 지휘하고, 마케팅팀, 구매팀, 재경팀 등 여러 부처가 합작해 리베이트에 동참했다. 경찰은 올해 1월 리베이트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이 리베이트를 한 곳은 전국의 성형외과‧정형외과 병원 등이었다.

 
A사에서는 대표 박씨, 지역 본부장 5명, 영업사원 24명등이 입건됐고, 의원 36곳의 의사32명, 관계자 4명 등이 입건됐다. 경찰은 “리베이트 및 기기 무상제공을 동시에 받은 병의원 26곳 관련자를 우선 입건했고, 나머지 10곳은 리베이트 받은 금액이 큰 곳”이라고 설명했다.

  
제약회사 영업사원이 대신 골프장 예약을 해준 뒤 연락한 문자 내용.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제약회사 영업사원이 대신 골프장 예약을 해준 뒤 연락한 문자 내용.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피의자들은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회사나 의원에 손해를 끼칠 고의는 없었고 매출 증대를 위한 활동이었기 때문에 배임 등 혐의는 젂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주 내로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