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까운 거리도 강제 배차"…서울시 '전속택시' 운영

연말 택시 이용객이 늘어나면서 단거리 콜을 거부하거나 장거리 승객만 골라 태우는 등 승차거부가 기승을 부림에 따라 서울시가 택시 승차난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18일 서울시는 이달 21~22일, 24일, 28~29일, 31일 등 6일간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서울 강남·홍대·종로에서 이용객이 택시를 호출하면 가장 가까 거리에 있는 빈 택시가 강제로 배차되는 '전속택시'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속택시는 서울시와 서울택시운송조합, 티맵택시가 협력해 마련한 제도다. 해당 날짜에 강남에 125대, 홍대 125대, 종로 50대 등 총 300대의 택시가 전속택시로 투입된다. 
전속 택시를 이용하려면 서울시가 강남과 홍대, 종로에서 운영 중인 연말 택시 임시승차대에서 진행 요원의 안내를 받아 티맵택시 앱으로 호출하면 된다. 전속택시가 승객을 태워 수송을 완료하면 티맵택시를 운영하는 SK텔레콤이 전속택시에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를 통해 전속택시가 계속 해당 지역을 벗어나지 않고 승객을 실어나를 수 있도록 유인한다. 전속택시 이용 승객에게는 핫팩 등 선물도 제공한다.
 
서울시는 늦은 저녁 택시 승차난이 가장 심한 3곳에 전속 택시가 집중 투입되는 만큼, 택시 수급불균형도 다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연말 전속택시 시범운영을 통해 시민 반응을 살피고 개선점을 보완해 내년 3월 중 전속택시 제도를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연말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했다. 개인택시 부제 해제는 내년 1월 1일까지 계속 시행한다. 또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이 합동으로 택시 승차 거부 특별 단속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내 26개 지점에 시 공무원 174명, 경찰 60명이 투입돼 고정단속과 폐쇄회로TV(CCTV)를 활용한 기동 단속을 시행 중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송년회 등으로 귀가가 늦어지는 연말을 맞아 시민들이 택시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관계기관과 협력해 전속택시 운영 등 다양한 방편을 찾아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