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항서 발견된 1900억원 어치 코카인의 운명은

코카인이 숨겨진 컨테이너. [사진 부산본부세관]

코카인이 숨겨진 컨테이너. [사진 부산본부세관]

최근 부산항에서 적발한 코카인 63.88kg이 소각 처리된다. 부산지검은 부산본부세관이 지난달 압수한 1900억원 상당 코카인을 소각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압수한 코카인은 부산항 개항 이래 최대 규모다.
 
검찰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분기나 반기에 한 번씩 소각 처리한다"면서 "이번에 압수한 코카인도 부산시로 인계해 다른 압수품과 함께 소각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본부세관은 지난달 15일 부산 북항에서 하역해 부산신항으로 이동하려던 컨테이너에서 코카인 63.88kg을 발견했다. 이는 최근 10년간 압수한 물량의 3배에 가깝다.
 
직사각형 모양으로 압축된 코카인 덩어리 54개는 검은색 가방 두 개에 나눠 담긴 채 구리 조각 뭉치인 동(銅) 스크랩에 숨겨져 있었다.  
 
특정 조직이 코카인을 중국으로 유통하는 과정에서 멕시코와 한국을 국적 세탁을 위한 경유지로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부산본부세관은 멕시코 세관과 공조해 코카인을 적발했다. 
 
검찰은 코카인 도착 예정지였던 중국 측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코카인은 남미 안데스산맥 고지대에서 자생하는 코카나무 잎에서 추출한 화합물로 마약으로 분류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