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년간 노동자 임금 9억 체불한 요양병원장 구속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A요양병원 원장 김모(60)씨를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중앙포토]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A요양병원 원장 김모(60)씨를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중앙포토]

노동자 98명의 임금 9억여 원을 체불한 경기 안산의 한 요양병원 병원장이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A요양병원 원장 김모(60)씨를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안산지청에 따르면 김씨는 간호사, 조무사 등 노동자 98명의 임금 8억9896만원을 체불했다. 신고 건수는 지난 10년간 총 68건에 달한다.  
 
김씨는 병원 신용카드로 유흥업소에서 거액을 결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고급 일식집 등에서 수 천만원을 사용하고 무리하게 병원 증축공사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또 상황모면을 위해 수사기관 조사시에 거짓 청산계획을 밝혔다. 그는 소액체당금을 지급받기 위해 노동자들의 민사소송을 법원에 이의신청한 후 고의로 지연시키기도 했다.  
 
안산지청 이찬균 근로감독관은 "10년간 여러 번의 신고가 접수됐으나 상당수가 청산되지 않아 기소된 것"이라며 "반성이나 청산노력이 없고 체불임금 변제계획을 거짓으로 제시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빠 구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