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카지노 걷어치우라 지시···中 눈치 살핀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추진 중인 카지노 사업을 모두 철회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카지노 사업 계획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중국 정부가 중국 회사의 대북 투자를 문제 삼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지하에있는 카지노 [연합뉴스]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지하에있는 카지노 [연합뉴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7일(현지시간) 중국 변경도시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지금까지 추진 중이던 카지노 사업 계획을 모두 포기한 것 같다”며 “투자유치를 위해 최근 중국에 나온 북한의 핵심 무역회사의 한 간부가 ‘원수님이 시끄러운 카지노 사업을 모두 걷어치우라는 방침을 당과 내각에 내렸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카지노 사업을 철회한 가장 큰 이유는 이 사업이 외국,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투자유치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중국 정부가 북한의 카지노 사업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보고를 받은 김 위원장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했다.
 
또 “북한의 카지노 사업 추진에 대해 중국 정부가 싸늘한 반응을 보여온 것은 사실”이라며 “중국으로부터의 투자유치가 시급한 김 위원장이 일단 중국의 눈치를 살핀 것 아니겠는가”라고 해석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인들의 원정 도박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RFA는 지난달 북한이 신의주에 짓고 있는 30층짜리 특급 호텔 건설 공사를 돌연 중단시킨 이유가 중국 정부가 단둥에서 강만 건너면 되는 가까운 곳에 대규모 도박장이 생기는 것에 반발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호텔 공사는 현재 건물 골조가 20층 이상 올라간 상태에서 멈춰있다.   
화교 출신인 양빈 전 신의주특구 행정장관. 그가 중국공안에 체포된 뒤 북한의 개방은 흐지부지됐다. 최근 양빈이 대만 기업인들과 협력해 북한에 다시 진출한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화교 출신인 양빈 전 신의주특구 행정장관. 그가 중국공안에 체포된 뒤 북한의 개방은 흐지부지됐다. 최근 양빈이 대만 기업인들과 협력해 북한에 다시 진출한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또 다른 소식통은 이날 RFA에 “이 무역회사 간부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건설이 중단된 30층짜리 호텔 공사도 조만간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소식통은 “과거 북한이 중국인 사업가 양빈을 신의주 행정장관에 임명했을 때 중국 정부가 그를 체포한 것도 신의주에서 대규모 카지노 사업을 벌이려는 북한과 양빈의 계획을 무산시키기 위해서였다”며 “북한이 카지노 사업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원산이나 삼지연 등에 카지노를 열면, 중국 정부는 중국인의 대북 투자는 물론 여행 금지조치까지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양빈은 2002년 9월 북한에 의해 신의주 특별행정구 행정장관으로 공식 임명됐던 인물이다. 당시 북한은 신의주에 132만㎡의 면적으로 사법, 행정, 입법권을 독립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특별행정구를 설립한다고 발표하고 양빈을 초대 장관으로 영입했다. 그는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수양아들이라고 소개하며 신의주를 공업, 과학기술, 관광, 금융, 경제, 무역의 중심지로 개발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양빈은 중국계 네덜란드인으로 1990년 어우야(歐亞) 그룹을 설립해 한 때 재산 평가액 순위에서 중국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난징(南京) 출생으로 5세 때 고아가 됐던 그의 성공 배경이 분명치 않아 중국 언론은 그를 ‘신비상인(神秘商人)’이라 부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카지노 사업에 꾸준한 관심을 보여왔다. 그는 지난 5월 원산·갈마 해안관광지구에 세계적인 5성급 호텔과 카지노를 세울 것을 지시했으며,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도 원산 카지노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했을 때도 카지노 복합 리조트인 ‘마리나베이샌즈’를 둘러봤다.  
 
원산 갈마 해안관광지구는 김정은이 올해 초 신년사에서 조성 계획을 밝힐 만큼 심혈을 기울이는 사업 중 하나다. 북한이 이곳에 카지노를 조성해 국제관광단지로 운영하면 매년 5000만 달러(약 530억 원) 안팎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의 한 해 무역액은 70억∼80억 달러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