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흡연실 어디야” 만취해 국회서 돈 뿌린 공무원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경찰들이 차량 검문검색을 하고있다.[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경찰들이 차량 검문검색을 하고있다.[뉴스1]

만취한 공무원이 국회 본관 앞에서 흡연장소가 없다며 현금을 뿌리며 난동을 피우는 소동이 벌어졌다.
 
국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45분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사무관 A씨는 만취해 국회 본관 앞 계단 아래에서 현금을 뿌리다 경비대 제지를 받고 10분 만에 쫓겨났다.  
 
소동 직후 국회경비대 측은 현장에 떨어진 돈을 회수해 A씨에게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5만원권 20여장을 뿌렸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소동을 벌였지만, 교통 방해 등 타인에 피해를 끼치지 않아 현장에서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경비대가 나타나자 돌연 사과하고 “국회 밖으로 안내해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국회 관계자는 “A씨가 국회 내 마땅한 흡연 장소가 없어 화가 난 것 같다”고 말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A씨는 최근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면서 “A씨를 불러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