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샤이니 종현 1주기…SM "영원히 사랑하겠다"

샤이니 종현. [중앙포토]

샤이니 종현. [중앙포토]

지난해 12월 18일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1990∼2017)이 27살로 생을 마감한 지 어느덧 1년이 됐다. 18일 종현 1주기를 맞아 가요계 안팎에선 추모 행사가 열렸다.

 
샤이니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소속사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추모 영상을 공개했다. SM 측은 영상에서 "당신을 추억합니다. 영원히 사랑하겠습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에는 서울 코엑스 아티움에서 추모 리본을 나누기도 했다.  
 
종현 유족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 '빛이나'는 17일 '제1회 빛이나 예술제'를 열었다. 재단은 지난달부터 젊은 예술인들과 팬들에게 종현을 주제로 한 영상 편집본과 글을 공모했고, 선정된 작품을 공유했다. 
 
종현 1주기는 '빛이나 예술제'를 제외하고는 대대적인 추모 행사는 없을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비공개 및 소규모로 조용히 종현을 기리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들도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가수 아이유는 지난 15일 싱가포르 콘서트에서 "그리운 사람을 위해 부르겠다"며 자신의 3집 수록곡이자 종현의 자작곡 '우울시계'를 불렀다.
 
종현은 2005년 SM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2008년 5월 25일 샤이니로 데뷔했다. '누난 너무 예뻐' '셜록' 등 숱한 샤이니 히트곡에서 메인보컬로 활동했다. 
 
2014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는 MBC라디오 '푸른 밤 종현입니다' 진행을 맡아 청취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SNS에는 "그립고 보고 싶다" "종현의 노래를 다시 듣고 싶다" 등 고인을 추모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