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선전매체 “이석기 석방요구 집회는 의로운 투쟁”

이석기 통합진보당 전 의원[뉴스1]

이석기 통합진보당 전 의원[뉴스1]

북한이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통진당) 의원의 내란 음모 사건을 '박근혜 정권의 허황한 모략극'이라고 비난했다. 17일 북한 선전 매체 '메아리'는 내란 선동 혐의로 수감 중인 이 전 의원의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 등을 향해 "의로운 투쟁"이라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이석기의 내란 음모 사건은 지난 박근혜 정권이 저들의 대통령 부정선거의 내막이 연이어 폭로되어 대중적인 반정부 투쟁이 강화되자 민심의 주목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해 대법원장 양승태를 비롯한 법조계의 하수인들을 내몰아 조작해낸 허황하기 그지없는 모략극"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법률 관계자들도 존재하지도 않는 지하 혁명 조직을 운운하며 진보 정당을 강제 해산시킨 헌법재판소의 해산 결정이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진실이 밝혀졌으면 잘못된 일을 당연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악한 보수세력을 살려둔다면 앞으로 남조선에 제2, 제3의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이 발생하는 파쇼 독재의 암흑시대가 또다시 펼쳐지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압박했다.
 
이어 "보수 세력을 역사의 시궁창에 처박기 위한 정의로운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은 앞서 2013년, 2014년에도 이 의원에 대한 기소결정과 통진당 해산 판결 등을 비난한 바 있다. 당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남측이 민주주의 원칙을 무시한 '종북몰이'에 빠져 있다"며 "통진당 해산은 합법적인 정당에 '친북'의 감투를 씌운 '파쇼적 폭거'"라고 했다. 또 이 의원의 행동에 대해서는 "그들(이석기 등)의 행동은 누구의 지령이나 강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발적 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석기는 내란 선동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9년, 자격정지 7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며, 통진당은 해산됐다. 통진당 후신으로 2017년 출범한 민중당은 최근 민노총 등과 연대해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이 전 의원에 대한 사면을 촉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