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수학생 유치 특효약…지방 대학들 ‘약대 막차’ 탑승 전쟁

내년 1월 약대 추가 인가를 앞두고 지방 대학들의 유치전이 치열하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교대에서 열린 약학대학 학제개편 공청회에서 하연섭 연세대 교수(가운데)가 추진 방안 발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 1월 약대 추가 인가를 앞두고 지방 대학들의 유치전이 치열하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교대에서 열린 약학대학 학제개편 공청회에서 하연섭 연세대 교수(가운데)가 추진 방안 발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 1월로 예정된 신설 약학대학(약대) 선정을 앞두고 전국 대학들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2010년 경북대와 순천대·단국대 등 전국 15개 대학에 약대가 신설된 이후 사실상 마지막 기회로 각 대학이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약대 유치가 대학의 위상을 높이고 유능한 인재를 끌어모을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약대 정원을 60명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보건복지부)의 제약·바이오 관련 연구·개발(R&D)과 임상약학 전문약사를 양성하겠다는 취지에 따라 이뤄진 조치다.
 
현재 전국에는 35개 대학이 약대를 운영 중이다. 모집정원은 1963명(2019학년도 기준)이다.
 
교육부는 최근 수도권(서울·인천·경기)을 제외하고 약대가 설치돼 있지 않은 전국 대학에 ‘2020학년도 약학대학 정원 배정 기본계획’ 공문을 보냈다. 신청 대학들은 1차로 약학 관련 교육기반과 연구여건·교육과정 등을 평가받은 뒤 2차로 관계자 면담을 거치게 된다. 이후 교육부는 타당성 등을 검토하는 위원회를 구성한 뒤 내년 1월 말쯤 대학을 결정할 예정이다. 교육부 안팎과 대학가에서는 2개 대학에 약대가 신설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교육부는 약대 신설 요건으로 ‘제약연구·임상약학 중심의 교육과정 마련’을 추가했다. 정부의 약대 정원 확대 취지가 ▶병원 내 의약품 처방과 감염관리·환자조치 강화 ▶제약·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 인력 수요 증가 등인 만큼 이를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약대 유치를 희망하는 대학들은 ‘추진단’을 꾸리고 당위성과 자신들의 장점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유치전에 뛰어든 대학은 전북대와 제주대, 충남 아산의 호서대, 부산의 동아대 등이다. 대구지역 1~2개 대학도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서대는 지난 10일 김석동 부총장을 약학대학유치추진단장으로 임명하고 약학대 유치에 나섰다. 약대 유치에 성공하면 아산캠퍼스에 건물면적 5000㎡ 규모의 전용 건물을 신축할 계획이다. 지역 내에 풍부한 제약산업 인프라와 관련 학과·기관·시설을 보유, 산업약사 양성과 연구중심 약학대학에 최적화된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호서대 이종혁(제약공학) 교수는 “6년제 약대가 시행된 뒤에도 제약산업에 진출하는 약사 비율이 10%가 되지 않는 실정”이라며 “풍부한 인프라와 대학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대는 지난 2010년에 이어 두 번째 도전에 나섰다. 거점국립대학으로 의대와 대학병원에 이어 마지막 퍼즐인 약대를 유치하면 지역의 산업발전을 선도할 수 있다는 명분을 앞세웠다. 전북도와 전주시 등에서도 유치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전북대 약대추진단 채한정 교수는 “지역에 제약산업과 관련한 풍부한 인프라를 갖췄고 실무와 임상 실습에서도 다른 대학과 차별화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의대와 대학병원을 보유한 부산 동아대도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부산시의 전략산업인 의약·바이오산업과 연계해 인력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에는 이미 부산대와 고신대 등에 약대가 설립돼 있지만, 부산·경남·울산 등의 시장 규모와 인력 수요를 고려하면 여전히 부족한 수준이라는 게 동아대의 설명이다. 홍순구 동아대 기획처장은 “제약업체와의 MOU(업무협약) 체결 등 약대 유치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국립대인 제주대도 대학병원과 의대 등의 인프라를 내세워 유치전에 나섰다. 지역 거점 국립대 가운데 약대가 없는 2개 대학 중 한 곳이 제주대라는 명분도 내세웠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