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약재 ‘맥문동’ 과학기술로 해외 시장 탐색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약재 ‘맥문동’이 기관지가 약한 사람에게 주목받고 있다. 맥문동은 『동의보감』 『신농본초경』 같은 고대 의학 서적에서 기관지염·폐렴·인후염 등 만성 호흡기 질환에 도움되는 약재로 기록됐다. 최근엔 미세먼지에 의한 중금속 해독 등에 대한 효능이 추가적으로 연구되고 있다.
 
국내산 천연물을 이용해 신약을 개발하는 바이오믹스 연구소가 올해 경희대 한의과대와 맥문동 미세먼지 제거 효능에 대해 연구하는 협약을 맺었다. 또 가톨릭대 생명과학대학 박용일 교수팀과 미세먼지와 면역력 개선에 대한 맥문동 효능의 연구 협약을 마치고 본격 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바이오믹스 연구소의 손형우 박사는 “맥문동 발효 추출물을 이용한 세포 실험에서 염증 관련 사이토카인과 면역 관련 인자들이 유의적으로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고 추가적인 대규모 전임상 실험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맥문동에는 스피카토사이드A 같은 고분자 사포닌이 함유돼 있다. 이 회사에서 개발한 김치 유산균으로 발효하면 주요 성분의 체내 흡수율이 좋아져 효과를 더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오믹스는 맥문동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 ‘청기원 맥문동발효추출분말(사진)’도 개발했다. 이해연 바이오믹스 상무는 “내년 미국 애너하임 건강식품 박람회를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제품 관련 정보는 바이오믹스 홈페이지(www.biomix.co.kr)에서 알 수 있다. 
 
라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