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문종, 인적쇄신 반발 "당 공감대 없는 독주가 최선인가"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자유한국당의 현역 의원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홍문종 의원은 17일 "기본적으로 비대위의 인적청산 작업 자체에 반기를 들 생각은 없다"면서도 "당내 구성원 간 공감대를 도외시 한 독주가 과연 최선일까 하는 아쉬움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홍 의원은 이날 밤 늦게 낸 입장문에서 "비대위가 오랫동안 당과 함께 동고동락해왔고 국민의 지지를 얻어 선출된 국회의원의 당직을 박탈하면서 평가기준 하나 공개 못하고 최소한의 민주적 절차인 이의제기까지 생략해야 할 속사정이 무엇인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반발했다.



친박계 핵심 인물로 통하는 홍 의원은 인적 쇄신이라는 명분 하에 현역의원 물갈이 작업을 주도한 비대위에 대한 불신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당초 자유한국당이 비상대책위원회에 부여한 본연의 역할과 책무는 위기상황에 놓인 당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에 걸맞은 해법을 조언하는 정도의 주문이었을 것"이라며 "당협위원장 선임에는 과도한 의욕으로 집착하고 있으니 도대체 무슨 속내인지 모르겠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홍 의원은 "특히 당초 예상했던 대로지만 특정 그룹의 입맛에 맞춘 인적청산으로 당이 어려움에 빠지게 될까 걱정이 없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번 작업이 2016 공천파동, 최순실 국정농단, 당 분열책임 등 비대위가 내세웠던 인적쇄신 기준대로 평가됐다면 이에 자유로울 현역 의원이 과연 있을까 싶다"고 의구심도 나타냈다.



비대위가 단행한 인적 쇄신의 기준 자체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번 당직 교체 작업이 국회의원 공천과 직결되는 것이라면 차기 지도부 권한을 침범한 월권이고, 무관한 교체라면 당 쇄신에 어떤 도움이 된다는 취지인지 구체적 설명이 필요하다"며 "사람마다 입맛이 제각각이듯 비대위 의중에 따른 인선이 보편타당한 평균적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어떤 식으로 담보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동일한 정치적 이념가치로 함께 하는 정당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우리당의 인적쇄신 기준은 꿋꿋이 당을 지켜온 사람, 또한 당을 위해 맡은 바 임무에 충실하고 차기 총선 당선에 유력한 사람인지 여부를 가려내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국정농단에도 당에 잔류한 본인이 인적쇄신 평가에 반영되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다만 비대위의 결정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면서도 예상과는 달리 강하게 반발하진 않았다.



홍 의원은 "할 말은 산적해 있으나 어찌 모든 말을 다 하면서 살 수 있겠나"라면서 "더 이상 우파 지지자들이 분열되지 않고 구성원 모두가 행복하게 만드는 중심에 우리 당이 우뚝 서게 될 그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15일 홍문종 의원과 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와 김무성 의원 등 비박계를 포함한 현역의원 21명을 당협위원장 공모에서 배제키로 하는 등 인적쇄신을 전격 단행했다.



친박계를 중심으로 신당 창당 가능성을 언급했던 홍 의원은 자신이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되자 강하게 반발하며 비대위 결정을 정면으로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18일 가질 예정이었으나 돌연 취소했다.



p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