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AEA 사무총장 “北 핵사찰 수용 대비 요원 파견 준비 중”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 [연합뉴스]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북한이 핵사찰에 응할 경우에 대비해 감시요원을 파견할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마노 사무총장은 이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요원의) 훈련 강화와 사찰 계획을 작성하고 있다”며 “북한과 (핵사찰) 합의가 이뤄지면 시간을 두지 않고 사찰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IAEA가 중심이 돼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IAEA 감시 요원을 추방한 후 핵사찰을 받지 않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올해 초 북한이 IAEA 핵사찰에 응할 경우 초기 비용을 부담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영변 핵시설의 초기 사찰 비용으로는 3억5000만~4억엔(약 34억9000만원~39억9000만원) 정도가 들것으로 예상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