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승호 MBC 사장·배우 김의성 등 이명박 전 대통령에 피소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최승호 MBC 사장과 MBC TV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이하 ‘스트레이트’) 출연진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피소됐다.
 
17일 ‘스트레이트’ 진행자 중 한 명인 배우 김의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소장을 공개했다.
 
이 소장에는 이 전 대통령이 최승호 사장과 ‘스트레이트’ 진행자인 김의성과 주진우 시사인 기자, 취재진인 권희진 MBC 기자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정정 보도 등 청구 소송을 제기한 내용이 포함됐다.
 
MBC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지난달 방송한 ‘리밍보의 송금-MB 해외계좌 취재 중간보고’ 편을 문제 삼았다.
 
앞서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25일 이 전 대통령 최측근과 동명이인인 A씨로부터 ‘리밍보’(‘이명박’의 중국식 발음)라는 인물이 자신에게 거액의 달러를 송금하려 한 적 있다는 증언을 확보해 방송했다.
 
거액의 달러 송금 시 은행은 수신인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데, 실수로 동명이인에게 확인 전화가 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제작진은 추측했다.  
 
그러면서 해외 은행에 리밍보가 만든 계좌와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의 계좌가 함께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가설을 제기했다.
 
[사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홈페이지 캡처]

[사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홈페이지 캡처]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소장에서 해당 방송에 대한 정정 보도와 VOD(주문형비디오) 삭제, 3억5000만원의 손해배상 등을 요구했다.
 
이 전 대통령이 요구한 정정보도문에는 ‘재임 기간 4대강 사업, 자원외교, 방송비리 등을 한 적이 없다. 다스에 미국 법인의 돈을 빼돌린 적도 없다. 바로잡아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소 소식에 MBC는 “본사 시사 보도 프로그램은 사실에 입각해 충실한 취재를 거쳐 방송되고 있다”며 “‘스트레이트’ 팀 역시 충분한 취재와 근거를 바탕으로 보도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본사는 소장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원칙과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