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제재·압박만으로 비핵화 안돼...싱가포르성명 성실히 임해야"(종합)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은 자신들에 대한 제제와 압박만으로는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하며 싱가포르 북미공동성명의 성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불만을 강하게 표출하는 동시에 대화 의지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은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명의의 담화에서 "지난 6월 조미 두 나라 수뇌분들이 관계개선을 확약한 것은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의미 있는 사변"이라며 "그러나 이러한 정세 흐름에 역행해 미국의 악랄한 대조선 적대행위들이 끊임없이 자행되는 데 대해 나는 아연함과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담화는 이날 규탄의 대상을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국의 고위정객들'이라고 한정했다. 담화는 재무부와 국무부의 대북제재, 그리고 최룡해 당 부위원장 등에 대한 제재대상 지정 등을 '대조선 적대행위'라고 규정했다.



담화는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은 자제했다. 담화는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조미 관계개선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오히려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상 간 대화를 염두에 둔 수위 조절로 풀이된다.



담화는 이어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다. 여기에는 대북제재 해제 요구도 담겼다.



담화는 "쌓이고 쌓인 대립과 불신, 적대관계 속에서 상대방에 대한 위협과 공갈, 압박이 문제 해결의 방도로 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뿌리 깊은 조미사이의 적대관계가 하루아침에 해소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기에 우리는 신뢰조성을 앞세우면서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단계별로 해나가는 방식으로 조미관계를 개선해 나갈 것을 주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이어 "국무성을 비롯한 미 행정부 내 고위 정객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과 인권소동의 도수를 전례 없이 높이는 것으로 우리가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타산했다면 그보다 큰 오산은 없으며, 오히려 비핵화로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히는 것과 같은 그 누구도 원치 않는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담화는 그러면서 "미국은 '최대의 압박'이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라도 깨닫고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 이행에 성실하게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이 담화에 대한 직접적인 평가는 자제했으나, 북미 간 비핵화 교착 국면을 풀기 위해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관계와 비핵화를 선순환 구도 속에서 진전시켜 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며 "북미 간에도 협상을 통해 비핵화와 관계 개선에 실질적인 진전이 속도감 있게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