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우윤근 의혹, 폭로한 사람의 문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위 첩보 보고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충분하게 해명했고 조치도 취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폭로한 사람의 문제다. 자신의 비리를 뒤덮기 위해 저런 행동을 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김태우 수사관은 우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내부 감찰 결과를 청와대에 보고했다가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며 "곧 불순물은 가라앉을 것이고 진실은 명료해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야당은 16일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우 대사의 비리 묵살 의혹을 남김없이 해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진흙탕 같은 진실게임 뒤에 숨어 첩보 묵살 의혹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대한다면 결국 국회가 나서 특검과 국정조사 논의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는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흐리고 있다고 했지만, 국민들은 이미 그 물이 '똥물'이 아닌가 혀를 차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