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티끌 모아 태산? 11년 간 7억 횡령한 매장 계산원

돈통. [연합뉴스]

돈통. [연합뉴스]

경남 진주경찰서는 자신이 근무하던 매장에서 수억 원을 횡령한 혐의(업무상횡령) 등으로 A씨(53·여)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08년 1월부터 지난 10일까지 진주시 소재 B씨(34)가 운영하는 모 식재료 납품 매장 계산원으로 근무하면서 매장 계산대에서 단말기 매출을 조작하거나 계산대에 있던 현금을 가져가는 방법으로 11년간 수익금 7억268만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하루에 30만원에서 100만 원대까지 현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적자가 계속되자 폐쇄회로TV(CCTV)와 단말기 등을 분석해 A씨의 범행 장면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아파트 및 자동차를 사는데 사용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