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고속도로에 뿌려진 현금 5억, 얼마나 회수 됐을까?

미국 뉴저지주의 한 고속도로에 떨어진 현금을 줍고 있는 운전자들 [유튜브 캡처]

미국 뉴저지주의 한 고속도로에 떨어진 현금을 줍고 있는 운전자들 [유튜브 캡처]

미국 뉴저지주 한 고속도로에 51만 달러(약 5억7000만 원) 상당의 현금이 쏟아져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AP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출근 시간 뉴저지주의 루트3 고속도로를 달리던 현금 수송차 뒷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플라스틱 가방 2개가 도로 위로 떨어지며 가방 문이 열렸고, 가방 안에 들어있던 현금 14만 달러(약 1억 5800만 원)와 37만 달러(약 4억 1890만 원)가 바람에 흩날리기 시작했다.  
 
뜻밖의 돈 벼락에 사고 현장을 지나던 운전자들은 차를 세우기 시작했다. 운전자들은 차 밖으로 나와 현금을 줍기 위해 달려들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운전자는 "사람들이 돈을 줍기 위해 차에서 내려 아수라장이 됐다"고 말했다.
 
결국 이 사고는 2건의 교통사고로 이어졌고, 경찰이 출동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 있던 경찰과 운전자들이 함께 20만 5000달러(약 2억3200만 원)를 수거했고, 당시 돈을 주웠던 운전자 5명이 1만1000달러(약 1245만 원)를 반환했다.  
 
그러나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여전히 29만4000달러(약 3억3000만 원)의 행방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