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8.5%…20대 남성 지지도 가장 낮아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를 마친 뒤 창동예술촌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학문당 서점을 방문해 책을 구입한 뒤 창동예술촌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왼쪽은 권화현 학문당 대표, 오른쪽은 라상호 창동예술촌 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를 마친 뒤 창동예술촌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학문당 서점을 방문해 책을 구입한 뒤 창동예술촌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왼쪽은 권화현 학문당 대표, 오른쪽은 라상호 창동예술촌 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대비 1.0%포인트 내린 48.5%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0∼14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9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1.0%포인트 내린 48.5%로 집계됐다.
 
‘국정 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6%포인트 오른 46.8%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7%포인트로 좁혀졌다.
 
이번 조사에서 20대 남성의 문 대통령 지지율은 29.4%로, 모든 연령대별 남녀 계층 중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부정평가는 64.1%로 가장 높았다.
 
반면 20대 여성의 문 대통령 지지율은 63.5%로, 40대 여성(61.2%), 40대 남성(60.4%)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별 남녀 계층 중에서 가장 높았다.
 
리얼미터는 “그동안 20대 전체를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으로 간주해왔으나, 20대 중에서 남성은 더는 핵심 지지층이 아니며 현재는 오히려 핵심 반대층으로 돌아섰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결과는 종교적 병역거부자들에 대한 대체복무제 논란과 청년세대의 남성과 여성 간 혐오, 즉 성(性)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현실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도 전주 대비 1.2%포인트 하락한 37.0%를 기록하며, 2017년 1월 4주차(34.5%)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로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24.1%를 나타냈으나, 나경원 원내대표 선출 이후 관련 보도가 확대된 지난주 후반에는 반등세를 보이며 한때 26.2%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0.2%포인트 오른 8.7%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은 1.1%포인트 상승한 7.0%로 5주 만에 7%대를 회복했다. 민주평화당은 전주와 동률인 2.3%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