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들 먹는 급식,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속여 납품 의혹

정육점 고기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정육점 고기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인천 한 정육업체가 식자재의 원산지를 속여 학교에 납품했다는 의혹이 일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계양 경찰서는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지난 14일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모 정육업체를 압수수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정육업체는 수입산 고기를 국내산으로 속여 인천지역 학교들에 납품한 혐의를 받는다.  
 
수입산 고기는 국내산보다 가격이 절반가량 저렴하다. 이 업체는 이러한 점을 이용해 매년 수억 원의 부당이득을 남겼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압수한 거래자료 등을 분석하고, 조만간 정육업체 대표 A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는 중이어서 원산지를 속인 고기의 양과 납품한 학교·기간 등은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A씨는 원산지를 속인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인천시가 식자재 납품 계약을 모두 학교에 맡기면서 급식·관리 감독이 소홀해진 탓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