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시민·관광객이 즐겨 찾는 '명품 전통시장' 만든다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전통시장 지원을 위해 관광연계 9개 사업과 시설분야 5개 사업, 혁신성장 5개 사업 등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월 한 달간 구․군과 함께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전통시장은 총 217곳, 전체 점포 수 3만2000여개, 종사자는 4만5000여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시장 개설 후 20년 이상 지난 노후시장이 200곳(전체시장의 92%)으로 화재와 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편리한 쇼핑환경을 갖춘 대형마트·백화점·기업형 슈퍼마켓(SSM)에 비해 전통시장은 주차장·화장실·아케이드·고객쉼터 등 편의시설이 절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주요 이용고객이 40대 이상이고 핵가족화와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전통시장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전통시장에 젊은층을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인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러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관광연계·시설분야·혁신성장 등 3개 분야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였다.



‘관광연계’는 ▲전통시장 블로그 ‘맛집’ 인증사진 공유, 해시태그 SNS 연계 이벤트 추진 ▲전통시장 방문주간 공동마케팅 추진 ▲부산원도심 스토리투어 코스 추가 ▲초등학생과 학부모 전통시장 견학프로그램 운영 ▲특성화 전통시장을 2022년까지 48개소로 확충 ▲시장별 특색있는 디자인을 입히는 ‘디자인 큐레이션 서비스’사업을 매년 2곳 이상 조성 ▲자갈치시장 제로페이 시범운영 및 본격도입 ▲ 중국인 관광객 결제시스템인 알리페이 가입 확대 ▲온누리상품권 판매 확대로 전통시장 결제수단 다양화 등이다.



‘시설분야’는 노후화된 전통시장 시설개선을 위해 ▲2022년까지 140개 시장의 시설현대화 지원 및 130개 시장에 대한 소규모 환경개선 지원 ▲2022년까지 65%이상 주차장 확충 ▲화재알림시설 설치 시비(10%) 지원 ▲ 화재공제 가입 지원조례 개정을 통한 화재공제 가입 시비 지원 등을 추진한다.



‘혁신성장’은 상인역량 강화를 위해 ▲상인리더과정 교육 ▲상인워크숍 개최 ▲찾아가는 친절교육 확대 ▲컨설팅 지원 강화 ▲깨끗한 전통시장 만들기 캠페인 등을 펼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활성화 방안의 추진을 통해 관광·쇼핑을 연계하고, 낡은 시설 개선 및 화재예방 강화로 안전한 시장을 만들 것”이라며 “상인의 자생력을 높여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해 시민들과 관광객 등 모두가 즐겨 찾는 명품시장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