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손목 골절된 51세 이상 여성 2명 중 1명은 골다공증

 병원리포트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이준구 교수팀 
 
손목 골절로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 2명 중 1명 이상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목 뼈 정상인 대조군보다
골다공증 비율 17.3%포인트↑
10명 중 4명은 골감소증 앓아

 
인제대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이준구 교수팀은 51세 이상 여성인 손목 골절 환자 87명과 손목 골절 경험이 없는 대조군 2124명을 비교·분석했다. 대조군은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만1303명 중 손목 골절 환자와 성별·나이를 맞춰 선별했다.
 
연구결과, 손목 골절 환자군 중 골다공증 비율은 50.6%로 대조군(33.3%)보다 17.3%포인트 높았다. 골감소증 비율도 골절 환자군 40.2%, 대조군 33.9%로 골절 환자군이 6.3%포인트 높았다. 골감소증은 골다공증 전 단계에 해당한다. 즉 손목 골절 환자의 90% 이상이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을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골밀도를 평가하는 ‘T-점수’의 경우 손목 골절 환자군은 평균 -2.42점으로 대조군 -1.97점보다 낮았다. 통상 T-점수를 평가할 때 0점은 정상, -1.5~-2.4점은 골감소증, -2.5점 이하는 골다공증으로 진단한다.
 
 
 
폐경 후 호르몬 변화가 위험 요인
 
손목 골절은 폐경 후 호르몬 분비의 변화로 골밀도가 급격히 낮아진 중년 이후 여성에게서 잘 발생한다. 이준구 교수는 “손목 골절이 발생한 여성은 골다공증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추후 고관절·척추 역시 골절될 위험이 크기 때문에 손목 골절만 치료하지 말고 골다공증 검사를 받고 뼈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겨울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몸의 움직임이 위축되고 근육이나 관절의 유연성이 저하돼 있다. 몸을 움츠리고 종종걸음으로 걷다 보면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례가 흔하다. 추운 날씨 탓에 근육과 뼈가 경직돼 있어 가벼운 충격에도 골절로 이어지기 쉽다.
 
손목 골절은 척추·엉덩이뼈(고관절) 골절과 함께 ‘겨울철 3대 골절’로 꼽힌다. 손목 골절은 전체 골절의 약 16%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넘어질 때 손으로 바닥을 짚는 사람이 많은데 이때 체중의 2~10배의 힘이 손목에 전달되면서 골절이 잘 생긴다.
 
연구진은 겨울철 골절을 예방하려면 생활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눈 오는 날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걸을 때는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도록 한다. 신발은 구두보다 마찰력이 큰 운동화를 착용하는 게 좋다. 이 교수는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해 균형 감각을 키우는 것이 골절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골대사학회에서 발행하는 영문 학술지(JBM)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