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10명 중 7명 "내년 경제 부정적으로 전망"

[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이 내년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업체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19세 이상 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내년 경제전망에 대해 응답자 70.9%가 부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살림살이가 지난해보다 나빠졌다는 응답은 62%로 나타났다. 나빠졌다는 응답 중 '매우 나빠졌다'는 36.0%, '조금 나빠졌다'는 26.0%로 나타났다.  
 
올해 겪은 어려움에 대한 질문에는 물가 상승(26.3%)이 가장 높았다. 이어 소득 정체(21.0%), 부동산 가격 상승(13.2%), 취업난(12.0%)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내년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는 경제성장률 저하(22.1%)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가계부채 증가(22.1%), 민간소비 부진(12.5%), 재정 건전성 악화(11.1%) 순이었다.  
 
한경연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하반기 들어 국민의 경제 체감도가 급랭했는데 뚜렷한 돌파구가 보이지 않아 내년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상황"이라며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 투자 활성화와 노동 유연성 확대를 위한 규제개혁 정책으로 물꼬를 트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4%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