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삿돈 22억원 빼돌려 주식투자로 탕진한 경리…남은 돈은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회삿돈 22억원을 빼돌려 대부분을 주식 투자로 탕진한 회사 경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16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 한 제조업체 경리인 A씨는 지난 1~6월 총 25차례에 걸쳐 법인계좌에서 자신 명의의 증권계좌로 21억7700만원을 이체하는 수법으로 회사 공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횡령한 돈으로 주식에 투자해 15억원가량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주식투자 수익금으로 원금을 변제하려고 했지만, 손실이 커지자 두려움에 자수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게서 남은 7억원을 받아 제조업체에 돌려줄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