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포' 제이미 로맥, SK와 130만 달러 재계약

올해 한국시리즈 우승팀 SK 와이번스가 제이미 로맥(33·캐나다)과 총액 130만 달러(연봉 105만, 옵션 25만)에 재계약했다.
 
SK와 재계약하고 있는 제이미 로맥. [사진 SK 와이번스]

SK와 재계약하고 있는 제이미 로맥. [사진 SK 와이번스]

지난 2017년 대체 외국인 타자로 SK에 입단한 로맥은 뛰어난 파워, 높은 출루율, 안정적인 수비 등으로 꾸준히 팀 전력에 기여하면서 3년 연속 SK 유니폼을 입게 됐다.

 
로맥은 올해 141경기에 출장하며 타율 0.316, 43홈런, 107타점, 102득점을 기록했으며, 특히 한 시즌 동안 팀의 중심타선에서 활약하면서 SK 선수로는 최초로 타율 3할-40홈런-100타점-100득점을 달성했다. 
 
로맥은 "SK에서 계속 야구를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인천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챔피언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내가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로써 SK와이번스는 2019시즌을 위한 선수단 구성을 완료했다. SK는 로맥, 투수 앙헬 산체스와 재계약하고 새 투수 브록 다익손을 영입했다. 로맥는 내년 2월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진행되는 스프링캠프부터 선수단에 합류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