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 수송관 고양·분당 등 16곳 ‘사고 위험’

한국지역난방공사가 20년 이상 된 열 수송관을 대상으로 긴급점검을 한 결과 이상징후가 나타난 곳은 203곳에 달했다고 13일 밝혔다.
 

난방공사 점검 “203곳 이상징후”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전국의 온수 배관 2164㎞ 가운데 20년 이상 된 686㎞(32%)를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 21대와 93명을 투입해 긴급 점검을 벌였다. 그 결과 지열 차이가 발생하는 지점 203곳을 확인했다. 사업소별로 보면 서울 여의도와 상암·반포지역 일부 등 ‘중앙지사’가 관할하는 구역이 78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분당(49곳)·고양(24곳)·강남(18곳)·용인(15곳)·대구(12곳)·수원(7곳) 순이었다. 특히 지열 차가 커서 사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16개 지점이었다. 고양이 6곳으로 가장 많았고, 분당(4곳)·수원(2곳)·대구(2곳)·강남(1곳)·중앙지사(1곳) 등이었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16곳 중에서 중앙지사 1곳은 반포이며 지난 10일 보수가 이미 완료됐다.
 
전국의 온수 배관 가운데 20년 이상 된 노후관들은 90년대 초 형성된 일산과 분당 등 1기 신도시와 강남을 중심으로 집중돼 있다. 공사의 긴급점검에서 이상 징후가 나타난 곳이 이들 지역에서 많이 나온 이유다.
 
관련기사
 
공사는 “긴급점검 과정에서 5개 지점은 이미 (지반을 파서 문제가 있나 확인하는) 굴착을 했는데, 그 결과 4곳은 이상이 없었고 1개 지점만 미세누수로 관을 교체했다”며 “나머지 지점도 굴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열화상 카메라로 배관 상태를 점검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파서 확인한다는 것이다.  
 
세종=서유진·장원석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