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플, 10억 달러 투입해 오스틴 캠퍼스 건립 예정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애플이 약 10억 달러(약 1조1250억원)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신사옥(캠퍼스)를 건립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애플은 오스틴 캠퍼스 설립 후 5000명의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고용 창출 규모는 수년 내에 1만5000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스틴에는 델, NXP반도체 등 기술기업들이 모여 있어 관련 인력을 구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애플은 이미 이 지역에서 62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엔지니어링, 금융, 판매 분야 인력들이 새 캠퍼스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애플은 시애틀과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컬버시티에도 새 사무실을 열고 각각 1000명 이상의 직원을 고용한다. 또 향후 3년 안에 뉴욕, 보스턴 등에서도 수백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재능과 창의성, 내일의 돌파구가 될 아이디어는 지역이나 우편번호에 의해 제한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첨단기술 부문 인력을 전국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키워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ah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