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김경수 ‘백의종군’ 선언에…야당 “도지사직 붙들고?”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김경수 경남지사가 ‘백의종군’을 선언한 데 대해 13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벼슬을 내려놓는 것이 백의종군”이라며 지사직 사퇴를 요구했다.
 
한국당의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촌평’이라는 이름으로 당의 입장문을 내 “도지사직을 붙들고 백의종군한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면서 “벼슬을 내려놓는 것이 백의종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김경수 지사는 백의종군을 말할 양심이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두 지사의 선언에 대해 “잔꾀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당연직 몇 자리 내려놓고 당분간 당원의 권리를 행사하지 않겠다는 정도를 백의종군이라니, 지나친 침소봉대”라며 “속내를 들여다보면 징계를 피해 보려는 목적의 잔꾀,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잔재주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진짜 백의종군을 원한다면 당직 내려놓고 백의종군이 아니라, 도지사직 내려놓고 백번사죄가 답”이라며 “정부·여당의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힌 두 지사는 한가한 말장난이나 할 시간에 자신들이 연루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성실히 응해 진실을 규명하는데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1일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면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2일 “저 역시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