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교통공사 양 노조, 파업 투표 가결…파업 절차 돌입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과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이 지난달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왜곡보도로 인해 비리집단으로 매도된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과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이 지난달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왜곡보도로 인해 비리집단으로 매도된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가 임금피크제 등과 관련해 파업절차에 돌입했다. 서울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양대 노조인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는 지난 10∼13일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찬성 65.13%(재적 대비 찬성률 58.12%)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14일 오전 10시30분 본사 옆 마당에서 3000여명이 참석하는 조합원총회를 열고 향후 투쟁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대 노조는 공동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향후 총파업 총력투쟁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2018년 임금ㆍ단체협약 노조 공동교섭단은 서울교통공사가 진전된 안을 제시한다면 언제든지 교섭에 응한다는 방침이다.
 
공동교섭단은 지난달 28일 임단협 교섭이 결렬되자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교섭단은 ▶임금 7.1% 인상 및 총인건비 제도 폐지 ▶노동시간 연 1800시간(월 165.8→150시간) 단축 ▲ 안전인력 충원 ▶정규직 전환자의 근무제도 차별 시정 등을 요구해왔다.  
 
앞서 교섭단은 지난 10월 임단협 협상을 시작해 11월 28일까지 10회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후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조정에 따라 두 차례 조정회의를 했으나 역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다만 교섭단은 서울교통공사가 진전된 안을 제시한다면 언제든지 교섭에 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