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서울대 수시합격자, 일반고 출신 소폭 하락 ‘49.3%’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올해 서울대 수시모집에서 일반계 고등학교 합격자 비율이 소폭 하락하면서 절반을 넘기지 못했다.
 
13일 서울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지역균형선발전형과 일반전형으로 2359명, 정원 외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I으로 164명 등 총 2523명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합격자 2572명보다 다소 줄었다.
 
합격자 중 일반고 출신은 1244명으로 전체의 49.3%를 차지했다. 지난해 50.5%를 기록하며 절반을 넘겼지만, 올해는 다소 떨어졌다.
 
자사고 비율은 지난해 12.8%에서 올해 12.0%, 외국어고 비율은 8.3%에서 8.1%, 국제고 비율은 1.6%에서 1.3%로 각각 줄었다.
 
지난해 3.1%를 기록했던 자공고는 3.9%, 5.7%였던 과학고는 6.5%로, 9.8%였던 영재고는 10.9%로 올랐다.
 
올해 특성화고는 0.3%, 예술·체육고는 6.9%를 기록하며 전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전형별로 보면 지역균형선발전형은 합격자 612명 중 533명(87.1%), 일반전형은 1747명 중 584명(33.4%)이 일반고 출신이었다.
 
정원외 전형인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I은 합격자 164명 중 127명(77.4%)이 일반고에서 나왔다.
 
지역별로는 ‘시’ 단위가 905명(36.2%)으로 합격자를 가장 많이 냈다. 이어 서울 840명(33.6%), 광역시 631명(25.2%), 군 127명(5.1%) 순이었다.
 
합격자를 배출한 고등학교 수는 849곳으로 2014학년도 학생부 종합전형을 도입한 이래 가장 많았다. 지난해(831개교)보다 18개교 증가했다.
 
최근 3년 동안 합격생이 없었던 3개 군(경북 의성군·전남 구례군·충남 태안군)에서도 합격생이 나왔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1393명(55.2%), 여학생이 1130명(44.8%)이다. 지난해보다 남학생 합격자는 0.8%포인트 늘고 여학생 합격자는 그만큼 줄었다.
 
수시모집 합격자 등록은 17일부터 19일까지다. 미등록 인원이 있으면 21일 충원 합격자를 발표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