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합격자를 합격자로… 조선대 합격자 발표 오류 수험생 반발

조선대가 수시모집 합격자를 발표했다가 4시간 만에 정정했다. 일부 합격자를 불합격자로, 불합격자를 합격자로 발표하면서 수험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혼란이 빚어졌다.
조선대 홈피

조선대 홈피

 

조선대 수시 합격자 발표 4시간 만에 번복
불합격자 78명을 합격자로 발표해 논란
"고득점자 순 아닌 실기과문 순으로 발표해"

13일 조선대에 따르면 학교는 이날 오전 10시쯤 2019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자 3591명과 예비순위자 5801명을 각각 발표했다.
 
그런데 발표 과정에서 오류가 확인됐다.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78명이 사실은 불합격자였다. 반대로 불합격된 것으로 확인된 78명은 합격자였다.
 
오류가 발생한 학과는 체육대학 공연예술 무용과와 미술대학 디자인공학과, 디자인학부(가구·도자 디자인 전공, 섬유·패션디자인 전공, 실내디자인 전공), 시각디자인학과,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미술학과(현대 조형 미디어 전공), 회화학과(서양화 전공) 등이다.
 
조선대는 오후 1시40분쯤 일부 수험생이 합격 여부를 묻는 확인 전화를 걸어오면서 오류가 발생한 사실을 알게 됐다. 대학 측은 오류를 정정해 오후 2시쯤 합격자 3591명을 다시 발표했다.
 
조선대 관계자는 “실기전형 일부 학과에서 실기 과목 득점순으로 합격자가 잘못 발표된 것을 확인했다”며 “총점 고득점자순으로 합격자를 변경해 바로 잡았다”고 밝혔다.
수시합격자 명단을 발표하면서 합격자와 불합격자가 바뀌어 소동이 벌어진 조선대. [뉴스1]

수시합격자 명단을 발표하면서 합격자와 불합격자가 바뀌어 소동이 벌어진 조선대. [뉴스1]

 
대학 측은 오류 대상이 된 학생들에게 개별 통보하고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부는 조선대 등을 상대로 법적인 소송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 측은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혼란을 준 것은 사과하지만, 실기전형 외 다른 전형에서는 이상이 없다는 입장이다.
 
조선대 관계자는 “합격이 78명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 사실을 알리고 사과하고 있다”며 “학교 홈페이지 등에도 사과문을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선대 수시 모집에서는 3707명 모집에 1만6041명이 지원해 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등록이나 등록 포기로 발생한 결원은 오는 26일 추가합격자를 선발해 발표한다.
 
최모란 기자,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