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전국 6개 지역서 '2018 어머니 사랑의 김장 나누기' 개최

춘천 봄내체육관에서 개최한 '2018 어머니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에서 봉사자들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정성껏 김장을 담그고 있다. 사진=위러브유
춘천 봄내체육관에서 개최한 '2018 어머니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에서 봉사자들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정성껏 김장을 담그고 있다. 사진=위러브유
올 겨울 극심한 한파가 예고돼 있어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는 한층 더 힘든 이때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장길자 회장, 이하 위러브유)가 '김장 나누기' 행사로 전하는 따뜻한 어머니의 사랑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힘이 되고 있다.



위러브유 관계자는 "겨울이 오면 어머니들은 겨우내 가족이 건강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손수 김장을 담근다. 그런 어머니의 마음으로 작은 정성이지만 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조금이나마 따뜻하게 보낼 수 있는 힘이 되길 바라며 해마다 김장 나누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올해에는 전국 6개 지역에서 '2018 어머니 사랑의 김장 나누기'를 개최해 총 3천 포기의 김장김치가 어머니의 사랑과 함께 소외 이웃들에게 전해졌다.



지난 12일 서울, 울산, 춘천 3곳에서 김장 나누기 행사가 열린 것에 이어 순차적으로 인천, 대전, 광주에서도 동참했다. 이를 통해 홀몸어르신가정,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 이웃들의 겨울 식탁이 더욱 든든해졌다.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한 지난 12일 춘천 봄내체육관에서도 사랑 나눔의 현장이 펼쳐졌다.



위러브유 회원들은 며칠 전부터 맛 좋고 싱싱한 재료를 구입해 알맞게 절이고, 맛깔스런 양념을 만들기까지 시간과 정성을 쏟았다.



행사 당일 춘천 봄내체육관에 모인 봉사자들은 두 팔을 걷어붙이고 절임 배추에 꼼꼼히 김칫소를 넣어 정성껏 김장을 담갔다. 이날 만든 김장김치는 10kg씩 깔끔하게 김치통에 포장돼 관공서를 통해 춘천 일대의 소외이웃 150가정에 전달됐다.



봉사자들과 수혜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행사에 함께한 김만기 춘천부시장은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따뜻한 손길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다.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을 이렇게 많은 봉사자들이 도와주셔서 감사드리고 큰 힘이 된다. 추운 겨울을 더 따뜻하게 나실 것"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동안 위러브유는 해마다 김장 나누기 행사를 열어 7만 7천kg이 넘는 김치를 담갔다.



정성껏 만들어진 김장김치는 어려운 이웃 7천800세대에 전해져 따뜻한 겨울을 나는 데 실질적인 보탬이 됐다.



 또한 행사에 참여한 주한 외교관 가족들과 연예인, 다문화가정 주부, 외국인 관광객 등이 직접 김치를 만들면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한국의 김장문화를 직접 체험할 뿐만 아니라 어려운 이웃과 나누는 정겨움에 많은 감동을 받고 있다.



'어머니 사랑'과 '이웃의 정성'이 듬뿍 담긴 김장김치가 어려운 이웃들의 삶에 작은 희망을 전하며 나눔의 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김대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