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재모 父도 '빚투' 의혹 "채무 변제된 줄… 확인 필요"

안재모의 부친 안모씨에게 약 3800만 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이 제기됐다. [일간스포츠]

안재모의 부친 안모씨에게 약 3800만 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이 제기됐다. [일간스포츠]

배우 안재모가 부친의 채무 불이행 의혹으로 도마에 올랐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김모씨는 모친 이모씨가 1990년대 중반 안재모의 부친 안모씨에게 약 3800만 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당시 의정부지법에 민사소송을 걸어 1995년 승소했지만 돈을 받지 못했다.
 
김씨가 증거로 제시한 판결문에 따르면 1995년 당시 안씨는 서울지방법원 의정부지원으로부터 피해자 이씨에게 대여원금 3870만 원 중 3850만 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안재모 부친 사건 판결문. [뉴스1]

안재모 부친 사건 판결문. [뉴스1]

이씨는 한식 음식점을 운영하던 중 제조업에 종사했던 안씨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씨는 특허 제품을 만든다는 안씨의 말에 3~4차례에 걸쳐 총 3800여 만 원을 빌려줬고, 안씨는 돈을 갚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  
 
그후 안씨가 경영했던 제조업 공장이 압류됐지만, 공장 집기 등은 토지소유자가 팔아 이로 인한 상환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이씨의 주장이다.  
 
이에 이씨는 1990년대 후반 안재모의 매니저를 수소문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다. 이씨의 아들인 김씨 역시 안재모의 매니저에게 연락해 부친의 채무불이행 사실을 알렸지만 안재모 측 관계자는 "안재모도 아버지와 연락이 잘 되는 상태가 아니니 알아보고 연락 주겠다"고 답한 이후 연락이 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안재모 측은 "안재모 부모는 당시 압류된 공장이 정리되면서 채무를 변제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이와 관련해서는 자세히 확인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답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