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삼성바이오 본격 수사 착수…본사 압수수색

검찰이 13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오후 인천 연수구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회계부서와 관련 회계법인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와 관련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분식회계 고발 사건 수사를 위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전했다.

증선위 고발 건 등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전담
2015년 고의 분식회계 있었는지가 쟁점

 
인천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앞. [연합뉴스]

인천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앞. [연합뉴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14일 정례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변경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고의로 회계처리 기준을 해석, 적용했다”고 의결했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김태한 대표를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김 대표와 회계담당 임원에 대한 해임권고 및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과징금 80억원을 결정했다. 증선위는 앞서 지난 7월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콜옵션(주가 하락 시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 주식을 매도할 수 있는 권리) 관련 공시 누락에 대해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 검찰에 고발했다.    
 
삼성바이오
지난 7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시민단체인 참여연대가 김 대표와 삼정ㆍ안진회계법인 대표 등을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사건을 검토해왔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 분식회계가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을 지휘하고 있는 윤석열 지검장과 한동훈 3차장은 지난 2016년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을 수사한 바 있다. 당시 특검팀은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대주주인 제일모직 가치가 부풀려졌고, 이에 찬성한 국민연금공단도 제일모직이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40%) 가치를 가장 낙관적으로 잡았다는 내용을 파악했다.  
 
한편 증선위의 지난달 14일 의결에 따라 이날 오후 4시39분을 기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매매 거래를 정지한 바 있다. 하지만 한국거래소가 지난 10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상장을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이 회사 주식은 11일 매매거래 정지가 해제돼 유가증권시장에 복귀했다.
김민상·김영민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