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남북녀'는 강했다... 세계 1위 넘은 장우진-차효심

13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그랜드파이널스' 혼합복식 8강전에 남북단일팀으로 출전한 북한 차효심과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일본 요시무라 마하루와 이사카와 카스미조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그랜드파이널스' 혼합복식 8강전에 남북단일팀으로 출전한 북한 차효심과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일본 요시무라 마하루와 이사카와 카스미조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뉴스1]

 
 반년동안 세 번째 호흡을 맞춘 '남남북녀' 탁구 콤비가 세계 1위를 넘어섰다.
 
탁구 남북 단일팀 콤비 장우진(23·미래에셋대우)-차효심(24·북한)이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 투어 그랜드파이널스에서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13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1회전(8강)에서 장우진-차효심은 요시무라 마하루-이시카와 가스미(일본)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12-10 8-11 11-5 9-11 11-5)로 눌렀다. 장우진-차효심은 준결승에서 임종훈(KGC인삼공사)-양하은(대한항공)과 만나 결승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13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그랜드 파이널스 혼합복식 8강전에서 남북 단일팀 장우진-차효심이 일본의 요시무라 마하루-이스키와 카스미 조를 상대로 3-2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그랜드 파이널스 혼합복식 8강전에서 남북 단일팀 장우진-차효심이 일본의 요시무라 마하루-이스키와 카스미 조를 상대로 3-2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우진-차효심이 8강에서 상대한 요시무라-이시카와 조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혼합복식에서 우승한 조합이었다. 이 팀을 상대로 장우진-차효심은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 끝에 승리를 거뒀다. 차효심은 "동생이 잘 해줬다"고 했고, 장우진도 "누나가 너무 잘해줬다"면서 서로 공을 돌리는 훈훈한 분위기도 보였다.
 
장우진-차효심은 지난 7월 대전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처음 호흡을 맞췄다. 당시 둘은 결승에서 중국 조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라 세계 탁구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지난달 오스트리아오픈에서도 4강까지 오른 장우진-차효심은 올 시즌 랭킹 2위 자격으로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인 그랜드 파이널스 출전권을 땄다. 앞선 두 차례 대회에서 세계 톱랭커 수준의 실력을 보인 장우진-차효심은 세계 1위를 경험한 일본 조를 따돌리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더 높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