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유독 캐나다인 잡아간다…이번엔 北전문 여행사 대표

 북·중 접경지대에서 북한 전문 여행사를 운영해 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인연이 있는 캐나다인이 중국 당국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직 외교관 이어 화웨이 관련 보복설 유력

중국 화웨이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의 체포 사건으로 중국과 캐나다의 갈등이 높아지는 가운데 캐나다 출신 전직 외교관에 이어 두번째로 캐나다인이 중국 당국에 연행된 사례다. 두 사건 모두 중국의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가 개입한 것이어서 화웨이 사태에 따른 보복 조치란 분석이 유력해지고 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캐나다 국민 마이클 코프릭과 마이클 스페이버가 중화인민공화국 국가 안보를 해친 활동 혐의로 중화인민공화국 형법과 형사소송법 관련 규정에 따라 베이징시 국가안전국과 랴오닝성 단둥시 국가안전청이 각각 2018년 12월 10일 강제조치를 위했다”며 체포 사실을 인정했다. 루 대변인은 “현재 두 사건은 모두 나눠 조사 중”이라며 “베이징 국가안전국과 랴오닝성국가안전청이 이미 캐나다 주중 대사관에 관련 상황을 통보했으며 지금까지 둘은 합법적 권익을 보장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캐나다 정부가 멍완저우 부회장을 체포한 데 대한 보복 조치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법률에 따른 조치”라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코프릭과스페이버가 북한과 관련된 인물이란 점에서 북한 연루성을 묻자 루 대변인은 “제공할 소식이 없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2014년 1월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미국프로농구(NBA)선수 데니스 로드먼(왼쪽)의 방북에 동행한 스페이버(왼쪽 세번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모습. [서울=연합]

2014년 1월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미국프로농구(NBA)선수 데니스 로드먼(왼쪽)의 방북에 동행한 스페이버(왼쪽 세번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모습. [서울=연합]

 
 랴오닝성이 운영하는 관영 매체 동북신문망은 13일 캐나다 출신의 마이클 스페이버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국가안전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단둥 국가안전국은 중국 국가안전부의 하위 조직이다. 
 
동북신문망은 “스페이버가 억류된 날이 지난 10일”이라며 “현재 법에 따라 단둥 국가안전국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스페이버보다 먼저 구금 사실이 알려진 캐나다 전직 외교관 마이클 코프릭도 같은 날 베이징 국가안전국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  
 2013년 9월 3일 미국프로농구(NBA)선수 데니스 로드먼(왼쪽 세번째)의 방북에 동행한 스페이버(왼쪽) 모습. 당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보도된 사진이다. [서울=연합]

2013년 9월 3일 미국프로농구(NBA)선수 데니스 로드먼(왼쪽 세번째)의 방북에 동행한 스페이버(왼쪽) 모습. 당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보도된 사진이다. [서울=연합]

 
스페이버는 캐나다의 대북교류사업체인 ‘백두문화교류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단둥에 사무실을 내고 북한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에 외국인들의 참가를 주선하거나 방문 절차 등을 대행해 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대면한 적이 있으며 2014년 1월에는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방북을 주선했다. 
 
2017년 7월 평양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 세계순회경기대회 등 북한에서 열리는 행사에 다수 관여했다. 스페이버는 연행 직전으로 보이는 지난 9일에도 북한 사리원 거리에서 자전거 타는 주민들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서울에 돌아간다. 10일부터 며칠 동안 서울에 있을 것”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기욤 베루베 캐나다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단둥을 근거로 활동하던 사업가 스페이버가 “실종됐다”고 밝혔다. 스페이버는 ‘중국당국으로부터 심문을 받았다"고 캐나다 정부에 알린 뒤 더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캐나다 외교부는 전했다. 단둥 국가안전국은 이에 앞서 2014년에도 단둥 시내에서 카페를 운영하던 캐나다인 케빈 개럿 부부를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가 2년뒤 석방한 적이 있다.  
 
중국서 지난 10일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 캐나다인 대북 사업가 마이크 스페이버. [서울=뉴시스]

중국서 지난 10일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 캐나다인 대북 사업가 마이크 스페이버. [서울=뉴시스]

한편 스페이버와 비슷한 시기에 연행된 전직 외교관 코프릭도 현재 국제분쟁 전문 연구기관인 국제위기그룹(ICG) 연구원 소속으로 북한 관련 활동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국 정보 당국이 기존에 확보한 정보를 바탕으로 멍완저우를 체포한 캐나다 당국에 대해 보복성 조처를 한 것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