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나경원에 “이제 한국당이 응답할 때…늦어도 주말까지”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임현동 기자, [연합뉴스]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임현동 기자, [연합뉴스]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이 13일 자유한국당에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결단을 촉구했다. 심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은 주말까지 선거제 개혁에 대한 큰 기본원칙에 대한 입장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제는 한국당이 응답해야 할 때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선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한국당의 정치일정으로 논의가 지체돼 온 점을 감안해달라"면서 "큰 논의의 출발점이라도 합의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라는 대원칙과 로드맵에 대한 큰 틀의 합의를 통해  다음 주부터 정개특위 논의에 속도를 낼 수 있게 힘을 합쳐 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심 위원장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단식 농성도 언급했다. 그는 "손 대표, 이 대표의 단식이 8일째로 이번 주를 넘기면 열흘을 넘어서는데, 다음 주까지 단식이 이어지지 않길 간절히 바란다"며 "선거제 개혁의 대전제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라는 원칙조차 끝내 합의되지 않아서 두 대표가 국회에서 실려 나가면 국회가 더는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심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가 '선거제와 권력구조 개편 논의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선거제가 권력구조와 관련 있다는 데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같은 대결 구도의 국회 하에서 막중한 무게를 갖는 논의들을 동시에 진행하는 것은 효과적이지 않다는 걸 이미 우리는 확인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래서 정개특위를 처음 구성할 때 민주당과 한국당도 '국회가 할 수 있는 선거제 개혁을 먼저 합의하고 그게 잘 되면 개헌 논의를 여는 문이 될 거다'라는 공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전직 원내대표로부터 인수인계를 잘 받으셔서 '선(先) 선거제 총론 합의, 후(後) 개헌 논의' 결정을 한 걸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3일 전체 국회의원들에게 배포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전제로 한 3가지 토론안'을 바탕으로 논의를 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앞서 정개특위 여야 간사들과 논의를 거쳐 토론안을 정리한 바 있다.
 
심 위원장은 "수년간의 논의와 공감을 원천적으로 부정한다면 그것은 선거제개혁을 할 의지가 없는 것"이라며 "선거제 개혁은 이제 결단만 남았다. 양당, 특히 한국당의 빠르고 헌신적인 결단을 통해 두 대표의 단식이 다음 주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