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2년생 김지영』 일본판 나흘만에 3쇄 “품절 사태에 감개무량”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아마존 재팬 캡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아마존 재팬 캡처]

 
출간 2년여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의 일본 판권을 갖고 있는 출판사 치쿠마 쇼보에 따르면 지난 8일 출간된 이 소설은 나흘 만인 12일 3쇄가 결정됐다.  
 
치쿠마 쇼보는 12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렇게 빠른 기간 안에 진행되는 증쇄는 이례적이라 감개무량하다”며 “품절사태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현재 급하게 인쇄 중”이라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의 일본 판권을 갖고 있는 출판사 치쿠마 쇼보는 지난 8일 출간해 나흘 만인 12일 3쇄를 결정했다. [치쿠마 쇼보 트위터 캡처]

‘82년생 김지영’의 일본 판권을 갖고 있는 출판사 치쿠마 쇼보는 지난 8일 출간해 나흘 만인 12일 3쇄를 결정했다. [치쿠마 쇼보 트위터 캡처]

 
『82년생 김지영』은 아마존 재팬 아시아 문학 부문에서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라 있다. 해당 도서 소개 페이지는 ‘이 책은 하나의 사건’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국의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과 소녀시대의 수영이 읽은 책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아마존에 올라온 리뷰의 평점 평균은 3.4점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한 이용자는 ‘과거부터 이어져 온 여성의 고민’이라는 제목의 리뷰를 통해 “최근 여성의 고민을 이해하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남녀 서로의 사정을 이해하고 누구나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이라며 “슬픈 책이지만 그만큼 현대 여성들의 고민을 안고 있는 책”이라고 썼다.
 
또 한 독자는 “이 책은 남성을 매도하는 내용이 아니다. 김지영씨의 인생이 일대기 형태로 그려져 있을 뿐”이라면서 “주인공의 인생을 추적하면서 지금까지 자각하지 못한, 여성이기 때문에 경험하는 작은 차별과 사회의 불합리한 인식이 깊게 가슴에 찔려 공감했다”고 전했다.
 
부정적인 평가도 이어졌다. 자신을 한국 남자라고 밝힌 한 이용자는 “허구 소설이다. 물론 주인공의 경험 자체는 여자로서 있을 수 있는 이야기지만, 일반화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며 “이 책 때문에 한국은 남녀 혐오의 사회가 됐다”고 말했다.
 
『82년생 김지영』은 현재 영국·프랑스·스페인 등 16개 국에 판권이 팔린 상태다. 영국판은 세계적인 출판 그룹 사이먼 앤드 슈스터(Simon&Schuster)에서, 프랑스판은 마거릿 애트우드 등 여성 작가 소설을 출판해 온 로베르 라퐁(Robert Laffont)의 임프린트 닐(NiL)에서 출간할 예정이다. 올해 5월 출간된 대만판도 현지 최대 전자책 사이트 '리드무'에서 전자책 부문 1위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영화화도 결정됐다. 김도영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김지영 역에는 배우 정유미가, 남편 역할에는 공유가 캐스팅 돼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