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남시, 세계스마트시티 집행위 회의 유치



【성남=뉴시스】 이준구 기자 = 세계스마트시티기구 집행위원회 회의(WeGO EXCOM Meeting)가 내년 11월 성남시에서 열리게 돼 아시아실리콘밸리를 지향하는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이 강화될 전망이다.

성남시는 국가 간 정보통신기술(ICT) 교류를 위한 세계스마트시티기구 집행위원 회의를 유치하려고 지난 11월 15일 집행위원회에 회의 진행 계획을 담은 신청서를 제출, 투표를 통해 개최도시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세계스마트시티기구는 인도의 자카르타, 러시아의 모스크바, 케냐의 나이로비,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몽골의 울란바토르, 베트남의 하노이 등 52개국 128개 도시가 회원으로 있는 국제기구다.

이 기구는 세계 도시, 기업 간 스마트시티 정보를 교류·협력해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과 정보 격차를 해소할 목적으로 지난 2010년 창립됐다.

집행위원회 회의는 1년에 한 번씩 열려 19개 도시 대표가 세계스마트시티기구의 운영 방향과 핵심의제를 심의 결정하고 도시별 스마트시티 사업 계획을 발표한다.

시는 내년 회의에 아시아 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 비전 공유 포럼,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 정책 포럼을 포함시켜 세계 속의 성남을 알리고 아시아 최대 실리콘밸리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lpkk12088@hanmail.net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