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랑이' 윤석헌 금감원장의 석연찮은 행보...공식일정 잇따라 취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예정했던 일정을 잇따라 취소하며 기자들과 접촉을 피하고 있다. 윤 원장의 석연찮은 행보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갈등설은 더욱 확산하는 분위기다.
 

기자간담회, 내부 시상식 돌연 취소·불참
“금융위-금감원 갈등 속 불편한 심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 원장은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기로 했던 송년 기자간담회를 돌연 취소했다. 이미 한 달 전부터 잡혀있던 일정이다.
 
이날 오전 금감원 건물에서 열린 ‘금융소비자 보호 유공자 시상식’에도 윤 원장은 당초 계획을 바꿔 불참했다. 교수 시절부터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조했던 윤 원장의 소신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결정이다.
 
윤 원장이 지난 5월 취임 이후 예정했던 일정을 급하게 취소한 경우는 드물다. 지난 8월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보험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남을 연기한 게 유일하다.
  
지난 10월 말 열린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말 열린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의 갈등이 부각되면서 윤 원장이 기자들을 만나면 질문 공세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란 내부 의견이 있었다”며 “이 과정에서 윤 원장이 소신 발언을 하면 양측의 갈등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고심 끝에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금감원에 대한 경영평가 결과도 좋지 않고 조직개편이나 인사ㆍ예산 등 처리되지 않은 문제가 많아 윤 원장의 심기가 불편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금감원 내부 기류도 심상치 않다. 한 간부는 “전임 원장 두 명(최흥식ㆍ김기식)이 잇따라 사임한 뒤 윤 원장이 취임하면서 조직도 안정되고 직원들도 열심히 일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그런데 올해 경영평가에서 C등급을 받자 직원들의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금융위가 실시한 경영평가에서 금감원이 C를 받은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C등급을 받으면 임직원의 성과급이 삭감된다. 금감원 노조는 지난 3일 상급기관인 금융위를 해체하라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서울 여의도에 있는 금융감독원

서울 여의도에 있는 금융감독원

 
최 위원장이 금감원에 예산삭감과 인력감축을 요구한 것도 금융위와 금감원의 관계를 악화시켰다. 금감원의 경영개선 노력이 미흡하면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서 금감원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최 위원장과 윤 원장이 모두 원치 않는 상황이다.
 
금감원이 공공기관으로 지정되면 금융위의 통제는 다소 약해지고 공운위의 권한이 세진다. 올해 초에도 공운위는 금감원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하려고 했지만 최 위원장의 요구로 1년 더 시간을 주기로 했다.
 
'호랑이'라는 별명의 윤 원장은 교수 시절부터 금융감독의 독립성에 강한 소신을 갖고 있다. 만일 금감원이 공공기관이 되면 독립성이 침해될 것으로 우려한다. 그렇다고 윤 원장이 예산삭감과 인원감축 등 최 위원장의 요구를 받아들이면 내부 반발이 거셀 것이 뻔하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금융감독의 독립성을 지론으로 하는 윤 원장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져 있다”며 “소신이 강하고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 성품이라 어떤 결정을 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주정완ㆍ김태윤 기자 jw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