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민간은행 車부품 업체 담보대출 활성화 관심 둘 것"



【아산=뉴시스】장서우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자동차 부품 업체에의 금융 지원과 관련, "기업의 신용도도 있는 데다 매출이 발생할 것이 확실시될 땐 은행이 적극적으로 담보 대출을 해서 자금 조달을 원활히 하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낮 12시께 자동차 부품 업체 '서진캠'의 아산(충남 아산시)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간 영역이니 향후 금융기관장들과 논의할 기회가 있으면 이 쪽 분야를 관심 있게 들여다보겠다"고 했다.



그는 "서진캠과 같이 세계적 우량 기업들에 수주·발주하는 기업은 초기 설비 투자 이후 매출이 확실히 이뤄질 것이 예견되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금융기관도 (자금 지원에) 협력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라고 부연하며 "(금융기관 쪽과 논의할) 기회를 만들어 상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영호 서진캠 대표이사는 자금 조달 관련 애로 사항에 대해 "자동차 부품의 산업 특성상 신(新)엔진을 개발하면 초기에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다. 우리 회사도 작년에 500억원, 올해도 400억원 가까이 투자했다"며 "양산 1년 전에 설비가 완성돼야 하기에 매출이 일어나는 시점보다 1년 전부터 투자가 일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대표이사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에서도 도움을 많이 주고 있지만, 그 부분만으론 절대적으로 자금이 다 조달되지 못한다"며 "기업보증기금이나 신용보증기금 등에서도 보증을 받아서 진행하지만, 중소기업에 대부분의 한도가 설정돼 있어 중견기업은 혜택을 받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홍 부총리는 중견기업으로서의 어려움에 대해선 "정부는 이미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넘어갈 수 있는 사다리 정책을 진행 중"이라고 짚으며 "정부에서도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지원이 단절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은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자동차 부품 업체를 선택한 이유와 관련해 "제조업 분야에서의 활력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고 재차 언급하며 "그중에서도 주력 산업이었던 자동차 분야가 우선순위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취임사에서도 자동차를 포함해 선박,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 4개 분야에서는 활력을 되찾는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며 "고용 없는 성장이 고착화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부품 산업이 다른 분야보다도 고용 창출력이 높다고 판단돼 가장 먼저 관심을 두게 됐다"고 했다.



또 "자동차 산업이 전반적으로 어려운 가운데 부품 산업도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어서 애로 사항을 우선적으로 듣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근무제 등에 관해서도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러 왔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자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논의와 관련해 "내년 2월 정도면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의 논의가 중요할 것인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앞서 임 대표이사가 3개월로 제한된 탄력근로 단위 기간 때문에 오더(order)가 몰릴 때는 도급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토로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1일부터 경제부총리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 홍 부총리는 첫 현장 행보로 중견기업을 선택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2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주재한 '제1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0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의제로 올렸다.



자동차 부품 산업의 활력 제고를 위한 대책 관련 내년도 예산은 250억원 순증됐다. 기재부가 다음주 월요일 발표할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에서 큰 틀을 제시하면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게 된다.



한편 같은날 문재인 대통령도 경남 거제에서 열린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 혁신 전략보고회'에서 우리 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한 제조업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제조 혁신의 관건은 중소기업"이라며 "제조업 생산액과 부가가치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소기업이 살아야 대기업이 함께 살고 국가 경제도 살아난다"고 했다.



1999년 설립된 서진캠은 자동차 엔진의 핵심 부품인 캠 샤프트(Camshaft)를 생산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GM), 쌍용자동차 등에 납품한다. 아산을 포함해 평택과 당진에도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기준 74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올해 예상 매출액은 2350억원이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