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T 전문기업 디지엔스, 네이버 AI ‘클로바’와 전략적 제휴

사물인터넷(IoT) 기업 디지엔스(대표 우인구)는 자사의 IOT 플랫폼 네콘과 네이버의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를 융합한 새로운 상품 출시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디지엔스는 IoT 개발을 위해 10년간 허브 및 각종 센서, 클라우드 서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등의 핵심기술을 모두 자체 개발했으며, 4년간 보안시장에서 신뢰성 테스트와 검증을 거친 끝에 최근 사물인터넷 통합 플랫폼 ‘네콘 (NECON)’을 출시했다.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는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및 합성 기술 등을 활용해 검색‧음악‧지식생활정보‧쇼핑 등을 지원하고 있다.
 
디지엔스는 네이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기존 대기업이 주도하던 사물인터넷 시장에 IoT 전문기업으로는 최초로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플랫폼이 융합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네콘 스테이션으로 전등은 물론 TV‧에어컨‧보일러‧가스차단기 등 모든 가전제품을 음성 인식으로 제어를 하게 된다. 이와 함께 다양한 IoT 디바이스 라인업(IoT 스위치, 스마트플러그, 펫피더, IP카메라, 도어센서, 움직임센서, 온습도센서 등)을 통해 무인경비 보안은 물론 아이들과 반려동물, 노인 보살핌과 독신남녀 보안 등 소비자 니즈에 맞춰 다양한 상품 패키지를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디지엔스와 네이버는 이번 협력으로 연말부터 현대HCN을 필두로 케이블 방송사(MSO, SO)에 네콘 IoT 플랫폼과 클로바 AI 스피커를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국 1400만 가입자의 케이블 업계는 신규고객 창출과 마케팅 차원에서 네콘과 클로바의 결합상품을 적극적으로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AI스피커와 연계한 맞춤형 패키지 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며, IoT 기술을 적용한 매장용 무인 보안상품을 출시해 전국 중소 경비업체와 제휴해 4차 산업혁명시대 무인보안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스마트홈의 핵심은 ‘연결’이지만 협업을 하려 해도 각 업체의 플랫폼이 상이한데다 제품마다 다른 앱을 깔도록 되어있고, 연동되는 기기들의 기능이 중복되는 등 업체간 통합적인 플랫폼을 구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디지엔스 IOT 통합 플랫폼 네콘은 단번에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디지엔스 관계자는 “네이버 클로바와의 제휴를 통해 네콘이 AI 스피커로 TV‧셋탑박스‧에어컨 등 가전제품과 IoT 핵심기능들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되어 가정에서 사용하는 보편적인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