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피니트 성종, 샘김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며 러브콜


 
인피니트 성종이 가수 샘김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5일 수요일 밤 자정에 방송된 EBS FM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에는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 시즌 3에서 준우승을 하고 가요계에 입문한 샘김이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최근 첫 정규 앨범 '선 앤드 문(Sun And Moon)'과 윈터 스페셜 싱글 '웬 유 폴(When You Fall)'을 발표한 샘김은 한층 더 성장한 모습과 감수성 짙어진 음악으로 돌아왔다.
 
이날 DJ 성종이 아이유, 크러쉬, 지코 등 많은 가수와 함께 작업을 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자 샘김은 "음악을 할 때는 솔직하게 가사를 쓰려고 하고, 멜로디라인을 예쁘게 만들려고 하는데 그런 것들을 들으시고 연락을 주시는 것이 아닐까"라며 러브콜을 보내온 가수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샘김의 말에 DJ 성종도 "저도 놓치면 안 되겠다. 빨리 러브콜을 보내야겠다"고 답했다. 더불어 "샘김 씨가 먼저 작업하고 싶다고 연락하고 싶은 분이 있냐"고 질문에 샘김은 "같은 회사인 이진아 누나,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씨와 함께하면 멋있는 작업이 될 것 같다"고 답을 했다.
 
최근 발표한 첫 번째 정규 앨범 '선 앤드 문(Sun And Moon)'에 대해 샘김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어두운 면, 밝은 면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번 앨범에서 밝은 ‘샘’과 최근에 알게 된 어두운 ‘샘’을 담았다. 앨범 명의 첫 글자를 합치면 ‘샘(SAM)’이 되어서 더 의미가 있다"고 답변하며 "즐거웠던 만큼 힘들기도 했고,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주위 사람들과 더 끈끈해진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더불어 DJ 성종은 오랜 외국 생활을 한 샘김에게 한국어와 영어로 가사를 쓸 때 어떤 차이점이 있냐고 물었고, 샘김은 "한국어와 영어로만 표현할 수 있는 가사들이 있다. 각 언어의 예쁜 억양들을 살려서 쓰려고 한다"고 답했다.
 
또 수장 유희열에 대해 샘김은 "배울 점이 정말 많고 유희열 대표님의 음악으로 영감을 많이 얻는다. 사실 선배님의 노래 ‘여전히 아름다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이번 싱글 ‘웬 유 폴(When You Fall)’의 가사도 쓰게 됐다. 팬으로서 가수로서 존경하는 선배님이자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에 DJ 성종은 뮤지션으로서 샘김의 목표에 관해 물었는데 "아직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단독 공연’이 목표"라고 답했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