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8노스 “풍계리 핵실험장 완전파괴 불분명…현장사찰 의제화 필요”

 
12일(현지시간)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5월 파괴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내 행정시설과 지휘본부 안에 있는 큰 건물 두 채가 여전히 들어서 있다며 핵실험장이 완전 파괴됐는지 여부가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사진 38노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5월 파괴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내 행정시설과 지휘본부 안에 있는 큰 건물 두 채가 여전히 들어서 있다며 핵실험장이 완전 파괴됐는지 여부가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사진 38노스]

 
미국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지난 5월 북한이 파괴한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가 원상 그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보이는 등 파괴 정도가 불분명하다며 검증을 위한 제대로 된 사찰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38노스는 ‘풍계리 핵실험장 : 현 상황과 미래의 사찰’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 10월 31일과 한 달 후인 11월 30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비교 분석한 결과 “갱도 입구 폐쇄와 별도로 이 구역들의 파괴 정도는 여전히 불확실하다”고 추정했다.
 
38노스는 지난달 위성사진을 보면 행정지원 시설들과 지휘본부 안에 있는 가장 큰 두 개의 건물이 온전한 상태고, 행정지원 구역 내 개간 활동이 이뤄진 것도 관찰됐다고 전했다.
 
지난 5월 파괴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남쪽 시설에서 20여명의 인력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진 38노스]

지난 5월 파괴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남쪽 시설에서 20여명의 인력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진 38노스]

 
또 남쪽 지원구역 내 현장에서 약 20여 명의 인력이 발견됐고, 실험구역으로 이어지는 주요도로에 차량이 지나간 흔적이 보인다며 핵실험장이 완전 폐기된 것은 아니라는 추가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38노스는 “해빙이 끝날 경우 북한이 풍계리 또는 다른 지역에서 실험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보장할 수 없다”며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현장 사찰을 북미 비핵화 협상 과제 중 하나로 제시했다.
 
앞서 북한은 북미 정상회담 전인 지난 5월 24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했다. 하지만 해외 사찰단 참관이나 검증 없이 이뤄져 ‘불가역적 폐기’ 여부에 대한 회의론이 적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