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상청 "눈 구름 발달 약해 예상보다 눈 적게 쌓일 듯"

당초 13일 아침 출근길 수도권지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으나, 눈구름이 약하게 발달하면서 예상보다 눈이 적게 내릴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대구 일부 지역에 내리던 눈이 진눈깨비로 바뀌자 퇴근길 도심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는 모습.[뉴스1]

당초 13일 아침 출근길 수도권지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으나, 눈구름이 약하게 발달하면서 예상보다 눈이 적게 내릴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대구 일부 지역에 내리던 눈이 진눈깨비로 바뀌자 퇴근길 도심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는 모습.[뉴스1]

13일 출근 시간을 전후해 경기 남부 지역에 최대 5㎝, 서울 등지에는 최대 3㎝의 눈이 예고됐으나 눈 구름 발달이 약해지면서 예상보다는 눈이 덜 쌓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부지방(강원 동해안 제외)과 호남 서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약하게 눈이 내리거나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고, 중부 서해안에는 눈이 조금 쌓인 곳이 있다"고 밝혔다.
 
오전 7시 현재 인천 공항에는 1.6㎝의 눈이 쌓였고, 인천에는 0.2㎝, 강화 0.4㎝, 충남 홍성 0.3㎝, 충남 당진에는 1㎝의 눈이 쌓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초 예상보다 눈 구름대가 약하게 발달하면서, 서울의 서쪽 지역과 경기 남부 내륙에는 오전 8시까지 눈이 약하게 내린 후 일시 소강상태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또 "북한 옹진반도 부근에서 또 다른 구름대가 빠르게 남동진하고 있어 서울을 포함한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오늘 오전 9시쯤부터1시간가량 1㎝ 안팎의 눈이 다시 쌓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중부지방에는 오전까지 눈이 내리겠고, 서해안지역에는 3㎝ 이상 쌓이는 곳이 있겠다.
중부 내륙에서는 1㎝ 내외로 적은 양의 눈이 내리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13일 아침 중부지역 눈 구름 이동 양상 [자료 기상청]

13일 아침 중부지역 눈 구름 이동 양상 [자료 기상청]

남부지방은 오후까지 가끔 구름 많고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아침과 낮으로 예고되었던 경기도(안산, 화성)와 강원도(평창 평지, 횡성)의 대설 예비특보를 해제했다.
 
이날 하루 예상 적설도 중부 서해안 1~3㎝, 중부 내륙 1㎝ 안팎으로 조정했다.
 
한편, 눈 구름대는 빠르게 남동진하면서 서울·경기도는 오전에, 그 밖의 지역은 오후에 눈이 그치겠다.
 
하지만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떨어져 눈이 쌓인 곳에서는 도로가 결빙되어 미끄럽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