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이재명처럼 평당원 돌아가 백의종군하겠다”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뉴스1]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의종군 뜻을 밝힌 지 하루 만이다.
 
김 지사는 14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께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하겠다’고 말씀하셨다. 당의 단합을 위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저 역시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정부와 당이 많이 어렵다. 우리의 노력이 아직 국민들 피부에 와 닿지 못하고 있다”며 “가는 길이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대통령의 성공은 국민의 성공이다.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당의 힘을 하나로 모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평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하겠다”며 “여러분께서도 일 잘하고 사랑받는 민주당,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김 지사의 이 같은 결정은 이 지사와의 형평성 문제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검이 김 지사를 불구속기소 했을 당시 민주당은 징계 논의는커녕 “과도한 수사로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고 반발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이 지사 부부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혜경궁 김씨’ 논란 및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선 불기소 처분하고, 친형 강제입원 시도 등에 대해선 기소했다. 이날 자진 탈당 가능성을 일축한 이 지사는 12일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 지사에게 당 차원의 징계를 내리지 않고 일단 재판 경과를 지켜보기로 결정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