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폐수업체 유독가스 사고, 사망자 1명 늘어 모두 2명

황화수소 질식사고 발생한 부산의 한 폐수처리업체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

황화수소 질식사고 발생한 부산의 한 폐수처리업체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

 
부산의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가스에 질식돼 의식불명에 빠진 작업자 1명이 사고 발생 보름만인 12일 끝내 숨졌다. 이로써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13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24분 부산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조모(48)씨가 사망했다. 의료진은 가스흡입에 의한 사망이라는 소견을 냈다.
 
조씨와 함께 유독가스에 질식된 작업자 권모(42)씨와 영업이사 임모(38)씨는 여전히 의식불명 상태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5시 40분 작업자 이모(52)씨가 사고 발생 5일 만에 사망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오후 1시 부산 사상구의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누출된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졌다.
 
경찰은 사고 난 폐수 처리 업체와 폐수 배출 연구소 관계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일부 마쳤다. 사고 장소에 있던 폐수도 종류별로 국과수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며 “국과수 감정 결과에 따라 본격적으로 피의자 소환 조사를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